Welcome
Login / Register

[Foreign Correspondents] THE FIRST S. KOREAN FILM TO WIN THE PALME D'OR

Thanks! Share it with your friends!

URL

You disliked this video. Thanks for the feedback!

Sorry, only registred users can create playlists.
URL


Added by Admin in Foreign film
3 Views
Loading...

Description

South Korea’s film industry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한국 영화의 강점과 매력은?

South Korean cinema reached a memorable milestone in France on May 25 local time, as director Bong Joon-ho's 'Parasite' was awarded the Palme d'Or, the highest honor at Cannes Film Festival. This is especially significant given that South Korean cinema is celebrating its centennial anniversary this year. The country's film industry has grown by leaps and bounds over the last 100 years, now the fifth-largest in the world as of 2017. It has also drawn an audience of over 200 million people every year since 2013, while attracting the attention of many fans and critics worldwide. Bong's latest film 'Parasite', has also been pre-sold to 192 countries worldwide, highlighting the world's growing interest and demand in Korean cinema. In this week's edition of 'Foreign Correspondents', we sit down with our panel of journalist to discuss Bong Joon ho's big win at Cannes Film Festival, and discuss the present and future of South Korea's film industry.

Panelists
Fabian Kretschmer / Journalist, Deutsche Welle
Frédéric Ojardias / Journalist, RFI
Darcy Paquet / Film Critic

프랑스 현지시각으로 5월 25일, 한국 영화계에 낭보가 전해졌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칸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것이다. 이번 수상은 한국 영화 탄생 100주년을 맞은 한국인들에게 더욱 의미 있게 여겨지고 있다. 지난 100년 동안 한국 영화는 질적으로 양적으로 큰 성장세를 보였다. 미국의 한 영화 단체가 발표한 ‘2017년 세계 영화 시장 규모 순위’에서 한국은 5위를 기록했다. 또한 한국의 영화 관람객 수는 2013년 이후 매년 2억 명을 웃돌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세계 각국에서 한국 영화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에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경우, 북미와 유럽, 남미, 아시아 등 192개국에 선판매가 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는데... 이번 주 에선 봉준호 감독의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계기로 한국 영화 산업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눠본다.

Panelists
파비안 크레츠머 (Fabian Kretschmer / 독일 Deutsche Welle 외신기자)
프레데릭 오자르디아스 (Frédéric Ojardias / 프랑스 공영방송 RFI 외신기자)
달시 파켓 (Darcy Paquet / 영화 평론가)

Post your comment

Comments

Be the first to comment
Loading...
RSS